재회

2008/04/13 23: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년만에 다시만난 G1, G28.
공백기가 길었지만
조금의 어색함도 없이 내 손에 꼭 들어맞는 저 바디, 저 렌즈. 딱 딱 끊어지는 조리개, 얕고 민감한 셔터.

2년전 내 손을 떠났던 바로 그 바디를 다시 구해왔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았겠지만 . 뭐. 불가능한 일일테니.

......근데 현상은 언제 하지? -_-



*2년전에는 D200을 구입하기 위해 G1이 팔려나갔는데, 이제 돌아온 G1을 D200이 찍고있다. 왠지 아이러니.


iced vanilla latte.

2008/04/13 23: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바닐라를 좀 좋아한다.
스타벅스에 가면 더블샷 바닐라를 주로 먹고,
아이스크림도 종류를 가리지 않고 바닐라를 먹는다.
이전에 나뚜루에서 더블컵을 바닐라로만 채워달랬더니 알바생이 흠칫 놀라더라. -_- 뭐 신기한 일이라고!

어쨌든, 선거날 선거는 안하고 지현이와 삼청동에 갔는데, 선거 안한 벌인지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비도 피할겸 쉴겸 커피빈에를 들어갔다.

아메리카노나 시킬까? 살짝 더운데 아이스로 시킬까? 하며 메뉴판을 훑어보는데,
왠걸, 'Iced vanilla latte'라는 훌륭한 이름이 보이는것이 아닌가!

크게 기꺼하며, 낼름 주문하려는데, 지현이도 같은걸 먹겠다길래 내것은 커피가 좀 더 진하게 들어간 걸로 시켰다.
한모금씩 먹어보니 둘 다 훌륭하였지만, 커피가 진하지 않은 보통 버젼이 훨씬 밸런스가 좋더라.


만족스러운 맛이면 가격이야 어쨌든 기분이 좋아지지만
이제와 생각해보면, 커피 두잔을 사면서 만원 내면 몇백원 거슬러주는 가격은
어딘가 분명히 문제가 있는것이 아닌가.....싶다.


뭐. 어쨌거나. 결론은 맛있었다는 이야기.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해서 크게 보셔요








첼로당 만세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신
(빵집하시는) 지휘자님.

2008/03/22 1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참

왠만하면 펌질 안하는데

이건 해야겠다













아 웃겨 -_-)///

아아아

2008/03/13 01:00
인턴질 20일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모닝이 먹고싶다 -ㅠ-

국시 공부할적엔 이틀에 한번꼴로 먹었는데.



(무늬만 라바짜인게 분명한)맥도날드의 다 태워먹은 쓰디 쓴 라바짜 커피도



그냥

왠지

그립다.



오늘 인턴실에 커피메이커가 들어왔다.

그걸 보고있자니, 역시 네스프레소 구입을 건의할것을....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QOL 대략 200% 하락........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땅을 다시 밟은지 벌써 이틀이 지났으나

인턴 교육이다 뭐다 정신없는 관계로

일단 맛보기부터. (용두사미가 될지도.... )



20080126 Paris.


*누구는 에펠탑의 똥꼬라고 하던데.... -_-;;

PAX ROMANA !

2008/02/05 10:15
에에, 로마입니다.

16일간의 일정중 마지막인 로마.... 라고는 하지만, 여기서 일주일을 머물 예정입니다.

이태리는, 베네치아에서부터 비가 찔찔찔 내려 사람을 귀찮게 하더니,

로마 숙소에 도착해서 짐을 풀고, 욕조에 물을 받아(이번 여행에서 처음 등장한 욕조란 말입니다!)

느긋하게 피로를 풀고 나왔더니 뭔가 번쩍번쩍하고 우르르쾅쾅하여 창을 열어보니 난리가 났습니다그려...

하여, 내일(또는오늘)일정은 성 베드로 성당! (+바티칸 일부?!) 라고 일단 정해는 놓았으나,

밖을 나갈지, 또는 두 낫 디스터브. 라도 문짝에 걸어놓고

종일 호텔방에서 뒹굴거릴지는





아직 아무도 모를 일입니다요.


*후지쯔의 U1010은........
  아주 훌륭한 키보드가 달려 있습니다.
  오타도 하나도 안납니다. (진짜로)  <- 이 짧은 글 쓰는데만 20분은 걸렸음 -_-)//


旅行

2008/01/26 02:42




EUROPE




20080126 - 20080210

all-carboned.

2008/01/21 02: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이 곱게 살아있는 카본제 상판.

저것 하나때문에

나는 멀쩡한 소니코리아 냅두고

일본소니스타일 오너메이드 모델을 질렀다.



내 두번째 바이오.


VGN-SZ91S
◀ PREV : [1] : [2] : [3] : [4] : [5] : ... [9] : NEXT ▶

카테고리

전체 (86)
주절 (32)
보기 (21)
듣기 (4)
여행 (2)
완구 (3)
지름 (9)
blog (3)
기타 (7)

달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